Arrivederci, Harry Potter.

MuzeWeek/Culture 2008. 3. 24. 23:24
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 (Book 7)(Hardcover, 미국판) 상세보기
Rowling, J. K./ GrandPre, Mary (ILT) 지음 | Scholastic 펴냄
Harry Potter 시리즈의 마지막 권이 될 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도들)이 마침내 출간되었습니다! J.K. Rowling의 베스트셀러 '해리포터' 시리즈의 7번째 책입니다. 전세계의 수많은 독자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해리포터 7권은 결말에 대한 궁금증으로 책을 읽는 내내 긴장을 늦출 수 없게 합니다. 마침내 출간된 을 미국판으로 읽는 기쁨을 누려보세요... Don't miss the seventh and final

드디어, Harry Potter 시리즈의 마지막 권이자 7번째 파트인 Harry Potter and the Deathly Hallows를 다 읽었습니다. 작년 7월에 발매되는 놈을 석달 전인 4월에 예매해놓고 훈련소에 들어갔었더랍니다. (미국판 Scholastic 출판사 버젼으로. 뭔가 한정판인지 그냥 하드커버도 아니고 북케이스에 J. K. Rowling의 싸인도 박혀 있는 놈이더군요.) 그런데 왜 그걸 이제서야 읽었는가? 기억하실지 모르지만, 발매 직후 온갖 스포일러성 기사들과 포스트들이 난무했었습니다. 물론 다 읽고 나서 보면 귀여운 스포일러들이었지만, 아무리 사소한 디테일이라도 그런 식으로 알게 되는 것이 너무 화가 나더군요. 그래서 아예 기억에서 지워질 때까지 기다리기로 한거죠. (신기하게도, 해리 포터 시리즈는 내용 까먹는데 1년 정도면 충분합니다.) 이 포스트에서도 거의 내용은 다루지 않을테지만, 해리 포터 시리즈를 읽어보지 않으신 분들이나 현재 영화로 제작된 5편까지의 스토리만 접해보았다면, 애시당초에 제가 무슨 소리를 하는지 이해가 안 될 거고 스포일러로 작용할 수도 있으니 (거의 다 잡설이니 그럴 가능성은 없지만) 주의해주세요.

Deathly Hallows 번역 이!@#$%끼

Harry Potter를 처음 읽어본 것이 2000년 쯤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강남역 마르쉐 건물에 외서만 전문으로 취급하는 서점이 있습니다. (있었다고 해야 하나? 몇 년 째 가보지 않아서 어떻게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없어졌다고 들은 것 같은데;;) 그곳에서 Tom Clancy의 소설들과 여러가지 영화 스크립트들을 뒤적거리다 문득 Harry Potter 시리즈 1편인 Harry Potter and the Sorcerer's Stone이 보이더군요. 하드커버도 아닌, 페이퍼백으로 그다지 크지 않은 사이즈더군요. 당시에는 한국에 해리 포터의 인지도가 높지 않던 시절이었던 것 같군요. 모르겠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다 알고 있었는데 나만 몰랐다던가..하면 할 말은 없지만, 하여간 뭔가 신기해보이기에 산 기억이 있습니다.

처음엔 웬 어린 놈이 쿰을 쿠는 이야기인가 하고 별 생각 없이 봤었는데, 아니 이게 웬걸 1편을 다 읽고나니 우왕ㅋ굳ㅋ. 당장 2, 3편을 샀고, 그렇게 몇 개월 있지 않아 4편이 발매되더군요. 사실 3편까지만 해도 조금 길긴 해도 부담없이 볼 만한 길이었는데, 4편인 Harry Potter and the Goblet of Fire는 손에 들어보니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하는 부피더군요. (참고로 7편도 비슷한 부피인듯. 5편은 실수로 블룸즈베리 판을 사버려서 정확하게 비교를 못해보겠지만, 5, 6편은 그다지 두껍지는 않았던 것 같아요.) 네 이런 자잘한 이야기를 적는 이유는, 바로 이 포스트는 Μųźёноliс & Harry Potter Chronicles(누구 맘대로??)를 소개하는 글이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미 스크롤의 압박을 느끼고 계실듯)

그렇게 4권이 발매되고, 얼마 있지 않아 무려 해리 포터의 영화가 제작된다는 소식이 들려오더군요. 아직도 당시 TIME지의 커버가 기억납니다. First Look at Harry라는 타이틀과 함께 앳된 Daniel Radcliffe의 얼굴이 대문짝만하게 클로즈업 해놓은 사진이었어요. (난 분명 커버라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TIME지 사이트에서 뒤적거려보니, 커버는 아니고 그냥 해당 아티클 표지였던 것 같군요. 위에 걸어둔 First Look at Harry 하이퍼링크를 타고 가면 있는 아마 그 사진이었던 것 같아요.) 사실 영화 1편에 대해 엄청난 기대를 가졌었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무척이나 실망을 했던 기억도 납니다. 해리 포터 역으로 캐스팅된 대니얼 래드클리프는 어디서 찾았는지 참 이미지가 딱 들어맞았지만, 나머지 캐스팅들은 조금 상상하던 것과 차이가 있었고 (물론 내 상상하고 안 맞는다고 까는건 무개념이니 패스) 앞 뒤 내용 잘라먹고 뜬금없이 등장하는 씬들이 너무 많아 당황스럽더군요. 애시당초에 감독이 "이 영화는 최대한 소설을 영상화하는 것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설명을 했다지만, 그래도 아예 소설을 읽어보지 않은 이들에 대한 배려가 충분하지 않다는 생각이었습니다. 하여간 그렇게 1~4편 + 영화 1편까지는 거의 연달아 보게 된 셈인데, 그 이후부터는 발매되는 족족 보니 자꾸 앞 내용을 까먹게 되더군요. (...까먹은 소설 내용 영화 보고 다시 떠올리는 그런 싸이클이랄까?)

...영화 언제 끝나나효;;

아무튼 이제까지는 Μųźёноliс이 해리 포터 시리즈를 접했던 과정을 적어보았고, 이제 새로운 잡설 들어갑니다. 몇몇 사람들은 4권까지 발매되었을 당시, "해리 포터는 미국의 개인 영국이 그 주인에게 바치는 영웅주의에 대한 서사시"라는 비판을 하곤 했습니다. 판타지와 모험심을 미끼삼아 어린이들에게 영웅주의적 발상을 심어주는 문제 있는 작품이고, 이 작품이 미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미국 자체가 영웅주의에 기반되어 만들어진 놀이동산이기 때문이라는 것이죠. (2001년 9.11 테러 전후였으니 시대적 분위기가 그렇긴 했습니다만.) 이런 비판을 인식했기 때문인지 J. K. 롤링은 5권부터 조금 다른 방식으로 해리 포터를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아니면 처음부터 그렇게 구상했던 것일지도 모르죠. 다만, 4권까지랑 5권부터가 차이가 꽤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최대한 "함께 가자"식이 된거죠. 하지만 애시당초에 구조 자체가 "The Boy Who Lived"(매트릭스의 The One의 개념과 비슷)의 연대기를 그리는 것이었기 때문에 주인공을 묻어버릴 수는 없었던 걸까요. 6권 및 7권 초반까지만 해도 잠잠해보이던 이른바 슈퍼 해리 신드롬(Super Harry Syndrome : 해리 포터 킹왕짱 신드롬이라고 해야 하나? 여튼 해리 포터가 영웅주의에 찌들어 있다는 것을 비꼰 말)은 7권의 결말에 가서 거의 부활한다고 봐도 좋은데 이는 제 생각에, J. K. 롤링의 그 동안의 비판에 대한 답변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사실, 영웅주의(Heroism)란 그렇게 부정적인 것만은 아닙니다. 물론 근현대의 교양이 우리에게 "영웅주의란 나쁜 것이다"라고 가르치고 있긴 합니다만, 제 생각은 조금 다릅니다. 대부분의 경우, 영웅주의란 (실제로 그 원래의 뜻은 그렇지 않은데도) "영웅의 자격이 없는 것들이 영웅 행세를 하며 민폐를 끼치는 것"이라고 해석되곤 하죠. 당연히 틀린 말은 아닙니다. 모든 인간은 동등한 권리와 기회를 가져야 하며, 그 누구도 다른 이의 머리 위에 있을 수 없다는 대전제는 이미 수백년 전부터 인류의 철학을 지배해왔습니다. 따라서 그 어떠한 인간에게도 영웅의 자격이 없으며, 개인은 단지 그가 믿는 신념에 의해 결정된다고 말이죠. 그래서 근대 이후의 많은 저명한 인사들은 "Don't look at me. Look at what I believe."(날 보지 말고, 내가 믿는 바를 봐 달라.)고 말하곤 하죠. 같은 맥락에서 My Chemical Romance의 노래 The Black Parade에 있는 "I'm not a hero, just a boy who had to sing this song."(난 영웅이 아니예요. 단지 이 노래를 불러야 했던 한 소년에 불과할 뿐.)이라는 구절도 볼 수 있겠군요. 너를 앞세우지 말고, 너의 신념을 앞세워라. 그러면 세상이 너를 알아줄 것이다. 이것이 바로 근대 이후의 가치관이었던 것이죠.

Che! : 20세기의 베스트셀링 아이콘

하지만 웃기는건 개인을 앞세우지 않고 신념을 앞세웠던 인물들은, 근현대의 영웅이 되어버렸다는 사실입니다. 앞에서 설명한 근현대의 가치관은 고전적인 영웅주의를 갈아엎은 것이 아니라, 단지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대체했을 뿐이라는 것이죠. (대표적인 예로 체 게바라(Che Guevara)가 있습니다.) 더해서 그 가치관은 20세기를 주름잡았던 영웅주의 트렌드를 무마시키지 못했습니다. (역시 단순한 예를 들자면 Superhero물이 있겠죠.) 물론 20세기의 치안담당관 미쿡과 헐리웃의 영향을 무시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그 엄청난 영향을 감안하고라도 이상하게도 그 열기는 심했던 것을 생각해보면, (물론, 근대와 집단주의적 가치관에 대한 반작용일 수도 있겠지만) 결국은 "대중이 아직 영웅을 원한다"는 명제에 이르게 되죠. 또, 평범한 인간의 범주에서 이야기할 수 있는 영웅은 차치하고 '초인'에의 열광은 어떻게 보아야 할까요.

소위 슈퍼 히어로의 기원은 저 고대의 그리스 신화에서부터 찾을 수가 있겠지만, 실제로 20세기에서만큼 대중적으로 공감을 얻은 시기는 그리 흔치 않습니다. 이에는 위에서도 언급했다싶이 헐리웃 문화의 영향이 큰 까닭도 있지만, 20세기의 험란한(?) 풍파를 경험한 인류는 자신들의 파멸이 그리 어렵지 않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는 사실을 주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 험란한 풍파에는 세계 1,2차 대전 및 냉전 체계의 구축과 붕괴, 무차별 테러 등등이 있겠군요.) 이른바 완전 파멸(Total Annihilation)의 상태에 이르기 전에, 이 무력한 중생들을 구제해 줄 구세주를 찾게 되는 것이죠. 네 맞습니다. 바로 고대 헬레니즘이 헤브라이즘(i.e.종교)에 의해 지구 표면 아래로 사라져버린 이후, 끊임없이 인류가 추구했던 바로 그 '구원'입니다. 하지만 20세기에 들어 종교의 위상은 예전보다 약해질 수 밖에 없었고, 그 위치를 '영웅' 혹은 '초인'이 대신하게 된 것이죠.

그에 더불어 냉전 종식 이후의 영웅상은 그 이전과 달라지게 되었습니다. 소위 Dark Hero(다크 히어로)라는 클래스가 등장하게 된 것이죠. 냉전시기의 전형적인 슈퍼히어로라면, Captain America(캡틴 아메리카)라든가 Superman(슈퍼맨) 등을 예로 들 수 있겠죠. 말 그대로, "정의의 이름으로 나의 주먹(혹은 여타 신체부위나 도구)을 받으라!"가 되겠습니다. 어둠을 몰아내기 위해 빛을 비추는 격이죠. 하지만 다크 히어로는 그 반대입니다. "We must play their game." 어둠과 싸우기 위해 어둠의 힘을 빌린다는 개념이 되겠군요. 그 시초로는 논란이 있긴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Batman(배트맨)을 지목합니다. 그리고 20세기 후반 및 21세기 초반의 슈퍼히어로물은 거의 대부분 이 라인에 속하게 됩니다. (물론 정도의 차이는 다 있겠죠. 스파이더맨과 같은 경우는 미묘하게 "휴머니스트 히어로"라는 중간지역에 거미줄을 치고 버팅기는 스타일이랄까요. 그렇기 때문에 21세기에 상업적으로 성공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군요. 대표적인 다크 히어로인 퍼니셔, 고스트 라이더 등은 대중적인 어필에 실패했으니까요.) 그럼 도대체 해리 포터 이야기하다 뜬금없이 왜 이런 방대한 헛소리들을 늘어놓은 것인지, 이제 마무리를 짓도록 하겠습니다.

해리 포터 시리즈는 물론 컨셉이 유치한 감이 없지 않아 있지만, Μųźёноliс의 경우와 비슷하게 대부분의 어릴적 독자들은 이미 한창 젊음의 가도를 달리는 청장년들이 되어버렸기에 작가 또한 고민이 많았을 것입니다. 실제로 5권부터는 주인공도 예전에 없던 앙탈(?)을 부리고 등장 인물들도 팍팍 죽어버리는 잔혹동화(?)가 되어버렸죠. 이는 단순히 머리가 커버린 독자들을 위한 배려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은 해리 포터의 캐릭터를 결정해버리게 되었습니다. 더이상 "착한 주인공이 사악한 마왕을 때려잡고 모두 행복하게 잘 살았음"식의 스토리를 팔 수 있는 시대가 아니라는거죠. (이건, 머리가 커버린 기존 독자들에만 해당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로 어린 독자들에게도 마찬가지겠군요.) 더군다나 시리즈의 전반부에서 '영웅주의'에 찌들었다는 비판이 쇄도하는 판국에 삼류 판타지 소설 마냥 '처음에도 무지 쎄던 주인공이 어쩌다보니 더 쎄진듯'식으로 풀어나가다간 좀 난감했겠죠.

그래서 J. K. Rowling은 최대한 해리 포터 vs 볼드모트(Voldemort)의 구도를 살려서 가져간 것입니다. 이 구도는 언뜻 보면 선(Good) vs 악(Evil)이 되겠지만, 실제로 7권을 보다보면 삶(Life) vs 죽음(Death)에 더 가깝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작가가 계속 "The Boy Who Lived"라는 타이틀을 언급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해리 포터는 "이 세상의 선"을 대표한다기보다, "죽음에 맞서는 자"라는 것이죠. 죽음에 대항하는 그 자체가 선이라고 볼 수는 없으니까요. (물론, 독자들이 그렇게 믿는다면 작가 입장에서 굳이 고쳐줄 의향은 없는 것 같습니다만.) 그 증거는 여러 곳에서 찾아볼 수 있지만 가장 단편적으로 하나를 들자면, 우리의 착한 해리가 소위 '나쁜 마법'인 Unforgivable Curses를 쓰기도 합니다. (더 이상 이야기하면 스포일러가 될 가능성이 있으니 여기서 컷.) 아무튼 결론은, 해리 포터의 모험은 "악의 마왕을 때려잡고 세상에 평화를 가져오기 위한" 어떤 고귀하고 숭고한 것이라기보다, "더 이상 나와 내 주변 사람들이 시달리는 죽음의 공포를 두고 보지 않겠다"는 삶에의 의지에 핵심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우리의 J. K. Rowling은, 영웅주의 논란에 대한 자신의 답변을 제시한 것입니다.

사람들은 영웅을 갈망합니다. 물론 이미 구축된 기성의 시스템이 때려잡지 못하는 범죄자들과 악의 불균형을 바로 잡아주고 정의의 복수를 해주길 바래서라고는 하지만, 실제로는 "나 좀 살려줘"입니다. 많은 이들이 영웅에게 울부짖을 때, "저 놈 좀 때려 잡아줘"라고 하지 않고, "SAVE US!"라고 하는 것이 그 단적인 예입니다. 이 혼란한 세상에서, 같은 인간의 손에 의해 자신이 지켜질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물론 여기서 영웅주의 비판론 매번 제기하는 "개인의 주체성과 자립적 성취감에의 타격"이 문제가 될 수 있겠죠. 하지만 실제로 자신이 영웅이 되거나, 영웅에 의해 구원 받는 것이 '현실화'되길 바라는 이는 아무도 없습니다. 그것이 바로 문학이 존재하는 이유이고, 인류가 끊임없이 허구에 분노하는 이유입니다.

꼬꼬마도 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루어질 수 없는 것만을 쫒는, 인생에 별 도움 안 되는 것이 바로 '영웅주의 문학'인 것일까요. 전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영웅을 갈망하는 이유는, 영웅이 나타나 모든 것을 바로 잡아주고 평생 행복하게 살고 싶어서가 아니라, 그의 손을 거쳐야만 이룰 수 있다고 여겨지던 것들을 우리의 손으로 어떻게든 해보기 시작하기 위해서가 아닐까요. 누군가 영웅이 될 수 있다면, 바로 너도 될 수 있다는 것. 영웅은 특별한 능력과 여건, 희귀성이 동반되지 않더라도 누구든 될 수 있다는 것. 이렇게 말하면 감이 안 올 지 모르니, Jesus Christ(예수 그리스도)로 간단한 예를 삼아 봅시다. 평범한 인간은 아무도 예수가 될 수 없겠죠. 전능하신 하나님의 아들이며 죽은지 사흘만에 부활하셨다지 않습니까. 거기에 없는 마나를 짜내며 빵과 물고기를 공대원들에게 나눠주시고 수많은 보스를 때려잡고 쓰러진 파티원들을 일으켜세우는 기적(...개그를 치는데 신성모독으로 받지는 맙시다)을 행하셨다 하는데, 적어도 평범한 인간으로서는 그 역할을 대체할 수 없다고 봐도 되겠죠. 하지만 그가 이루고자 했던 신념을 행하는 것은, 그래서 영웅이었던 한 인물의 세상에의 믿음을 져버리지 않는 것은 누구든지 할 수 있지 않습니까. 그의 신념을 행하고자 한다면, 이미 그 평범한 인간은 영웅과 무엇이 다를까요.

J. K. Rowling의 답변 역시 바로 이것입니다. 해리 포터라는 한 인물이 영웅이 아니라, 죽음에 대항한 그 모든 이들이 영웅이라는 것이죠. 따라서 해리 포터는 오히려 영웅이라기보다, 메신저에 불과할지 모릅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역사적 영웅들이 실제로 '영감을 주는 존재'들이었던 것을 생각해보면, 오히려 당연한 결론일지 모르겠군요. 여담으로 NightwishThe Kinslayer라는 노래의 가사 중에 보면 "Not a hero, unless you die."(영웅도 못 돼, 죽지 않는 한은)라는 자조적인 구절도 있긴 합니다. 하지만 여기서 우리는 영웅은 꼭 '죽어야만 하는 존재'라기 보다, 보통 사람들이 선뜻 하기 힘든 자기희생을 통해 신념을 실천하는 존재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영웅주의는 우리가 생각하는 만큼 그렇게 사악한 것이 아닙니다. 위험하냐구요? 물론입니다. 당연히 주의해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A Hero보다 Heroes(히어로즈)에 열광하는 것일지도 모르겠군요. 어설픈 영웅의식에 빠지기보다, 주변의 인물들을 영웅으로 만드는 존재, 그것이 바로 진정한 의미의 영웅이라고 생각됩니다. 해리 포터 역시 그런 캐릭터였기에 훌륭한 피날레를 장식할 수 있지 않았나 싶군요.

Love Actually에서 영국 수상 역으로 나온 휴 그랜트는 자국민들에게 연설을 하는 장면에서 "land of Harry Potter"(해리 포터의 나라)라는 말을 했었죠. (기억이 정확한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영국은 건국신화가 없는 나라입니다. 그 어느 웬만한 나라를 봐도 하나쯤은 있을 법한 전설이 영국이란 섬나라에는 거의 전무합니다. 반지의 제왕의 저자로 널리 알려진 J.R.R.톨킨실마릴리온이라는 말도 안 되게 방대한 연대기를 소개하며 그런 사실을 언급한 바 있습니다. "나는 이 나라에 합당한 전설을 창조하려 했다." 사실 그에 비하면 애들 장난 수준으로 여겨질 수도 있는 J. K. Rowling의 10년에 걸친 해리 포터 시리즈는 그 가치만큼은 훌륭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나도 많았지만, 그동안 수년간 함께 해온 나의 영웅과 그의 연대기를 떠나보내며, 이렇게 부족한 글로 남겨봅니다.

Arrivederci, Harry.

'MuzeWeek > Cul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Iron Man (2008) Is Here To Stay!  (8) 2008.05.06
Gun Kata : 건카타를 아십니까?  (11) 2008.04.29
일리움 : Quest for Humanity.  (0) 2008.04.18
Arrivederci, Harry Potter.  (1) 2008.03.24
Honour The Dead, Fight For The Living.  (6) 2008.03.01
生きる (1952, 쿠로사와 아키라)  (0) 2008.01.03
The Hours (2002), revisited.  (9) 2007.11.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3.31 14:20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