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 접두어에 대한 단상.

MuzeWeek/Editorial 2008. 6. 23. 13:16

여러분은 archmage라는 단어를 어떻게 읽습니까? archbishop이나 archangel은 들어봤어도 archmage는 뭐냐구요? Warcraft IIIHeroes of Might and Magic 시리즈를 해본 사람들이라면 들어봤겠지만, 일반인(?)들에게는 사실 생소한 것도 사실입니다. 아무튼 워3에 등장하는 archmage를 한국에서 보통 아크메이지라고 부릅니다. 그런데 이게 전세계의 공통된 호칭이 아니라는 것을 아는 한국인들은 그렇게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물론 워3 공식 캠페인 모드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Blizzard Entertainment사 역시 아크메이지라는 발음을 지지하고 있고, e-스포츠계의 나름 강국인 한국의 캐스터들이 "아! 아크메이지 위험해요!!"라고 외치는 것이 전세계에 울려퍼졌다는 설이 있습니다만.) 한 마디로 적지 않은 수의 미국인 혹은 유럽인들은 archmage를 당연히 아치메이지라고 읽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도대체 뭐가 옳은 발음일까요? 아니 애시당초에 '수석의, 최고의'라는 뜻을 지닌 접두어 arch-를 어떻게 읽는게 맞는 것일까요? 일단 위에 예를 든 archbishop이나 archangel은 어떻게 읽는지 알아봅시다. 전자는 아치비숍이라 읽히고, 후자는 아크엔젤이라고 읽히죠. 도대체 차이가 뭐길래? 네이버 지식인 어딘가에 적혀있기론, '수석'이라는 뜻을 지닌 arch- 접두어는 전부 ark로 발음을 한다고 되어 있던데, 총체적인 개소리입니다. (아크메이지의 망령에 홀렸다고 밖에는.) 보통 또 많이 들리는 단어가 archenemy이기도 합니다. 용례는 "Ah, Clark Kent, my archenemy."정도를 보면 되겠군요. (클락 켄트, 내 일생일대의 적이여.) 이 때도 아크에너미가 아닌 아치에너미가 표준 발음이라고 합니다. (Arch Enemy라는 밴드가 있는데, 이 역시 아치 에너미라고 읽어야겠죠.) 이렇게 보면 도대체가 무슨 근거로 발음이 바뀌는지 원체 알 수가 없습니다. 기준이 있는지 조차도 헷갈립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단 큰 전제는 있다고 하니 한번 살펴볼까요?

Archangel from Heroes of Might and Magic V.

1) Oxford English Dictionary에 따르면, 접두어 arch-(즉, beginning, chief, 혹은 primary의 뜻)는 archangel을 예외하고는 모두 '아치'로 발음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이 문항을 인용한 혹자는 archetype이나 archenteron의 예를 들며 저 이야기가 완전히 옳은 것 만은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저 단어들은 전부 ark로 발음된다는 것이죠. 2) 따라서, arch- 다음에 모음으로 시작하는 단어(arch-angel)가 오면 '아크'로 발음하고, 자음으로 시작하는 단어(arch-bishop)가 오면 '아치'로 발음하는 것이라는 2번째 법칙이 생겨납니다. 하지만 이 법칙 역시 예외가 있는데, 그것이 위에서도 언급한 archenemy라는 놈이 되겠군요. 그래서 Wikipedia 편집부에서는 이것을 두고 박터지게 싸우던 흔적을 발견할 수가 있는데, 결국 공식적인 항목에는 아무것도 적혀 있지 않지만 그들이 토론하던 내용을 간단하게 소개하자면 이렇습니다. 3) archangel은 αρχάγγελος라는 그리스어에서 통째로 파생된 단어기 때문에 arch-가 '아크'로 발음되는 것이고, archbishop과 같이 뒤에 붙는 단어가 라틴/프랑스어/영어 계열일 경우는 '아치'로 읽힌다는 것입니다. (제가 언어학자가 아니라 진위성은 따질 수 없지만, 그리스어에서 통째로 파생된 단어일 경우 arch-다음에는 항상 모음이 와야 한다는군요.)

따라서 어찌되었든, archmage는 큰 틀에서 보면 아치메이지라고 읽는 것이 더 설득력 있겠군요. 하지만 발음이니 표준어니 하는 것들이 항상 그렇듯이, '정설'은 있지만 그것이 '정답'은 아닙니다. 또한 archmage는 어쩌면 arch-라는 접두어를 사용한 신조어라고 보아야 하니 그에 대한 원칙 역시 부재한 것이 사실이죠. 실제로 Warcraft 유저들은 대부분 아크메이지라고 알고 있지만, Heroes of Might and Magic에서는 아치메이지라고 하는 것 같더군요. (archdevil 역시 아치데블이라고 읽고.) 결국은, 어떻게 부르는 것이 더 편리한가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대부분의 경우, -k 발음이 편하게 읽히려면 뒤에 자음이 없어야 하지만 archenemy의 경우, 아크-에너미보다는 아치-에너미가 발음에 용이하달까요? (저 단어는 다른 arch-접두어를 가진 단어들보다 특히 arch와 enemy가 따로 구분지어 인식되기 때문에 '아케너미'라는 연음이 이루어지기 힘든 경우가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실제로 아크-에너미라고 말하던 것을 들었던 기억도 분명 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아치메이지라는 말은 너무 어색하지만 말이죠.

'MuzeWeek > Editor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We'll Roll On With Our Heads Held High.  (2) 2011.05.16
Interview Questions for Slavoj Žižek  (4) 2008.08.29
無개념지론, 그리고 無개념의 역설.  (0) 2008.07.07
arch- 접두어에 대한 단상.  (3) 2008.06.23
Reminder Music  (0) 2008.05.26
D - 3000.  (0) 2008.04.23
Through The Looking Glass  (0) 2008.04.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bada 2008.08.10 19:02  Modify/Delete  Reply

    아. 글고보니 저는 워크는 않하는데...전혀 몰랐던 사실이네요...사실 생각않본 일이란...ㅋ 아크메이지라는 말이 너무 당연해서 생각도 못했다지요...ㅋ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8.10 20:12 신고  Modify/Delete

      그러게요...저도 사실 이 포스트를 왜 작성하게 되었는가 하면..
      히어로즈 오브 마이트 앤 매직 V를 하던 도중...아치메이지라는 말이 들려서 그랬죠.
      그래서 혹시 양놈들은 다 아치메이지라고 부르는가 싶어서 리서치를;;

  2. philo 2010.07.28 06:09  Modify/Delete  Reply

    워해머온라인에서도 vent 라는 보이스프로그램으로 외국애들 말하는거 들어보면 100% 다 아치메이지라 발음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