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A의 앞으로의 향보.

Matrix Ltd. 2008. 8. 14. 11:31

뜬금없이 MZA가 뭔가 하면, 바로 지금 보고 계신 Μųźёноliс Archives.의 준말입니다. Muzeholic이 본 아카이브를 개장한지 1년이 다 되어가는군요. (since AD MMVII a.d. III Idūs Sept.입니다. 이게 뭔지 안다면 로마식 달력 계산법에 아주 일가견이 있으신 분임.) 원래는 티스토리의 지역로그(location log)라는 기능을 활용한 Pax Europa 2004의 정리와, 쥬크박스 기능을 이용한 MuzePod Shuffle, 이 두가지 카테고리로 운영할 계획이었습니다. 네이버 블로그 Rough Drafts를 아직 운영하던 단계였거든요. 그 이후 메인 진출 몇번 하고 이리저리 데이다보니 그쪽에는 정이 떨어져서 그런지 =ㅅ=;; 동시운영체제로 전환해 올해 5월여까지 왔는데, 이젠 더이상 업데이트조차 안 하는 상태가 되었습니다.

그래서 지금 앞으로의 향보에 대해 생각 중인 것이 몇가지 있는데, 그중 첫번째는 Rough Drafts쪽에 남아 있는 가사해설 카테고리(lyrics of moment.)를 본 아카이브로 통합하되, 단순한 가사해석 뿐이 아닌 간단한 코멘터리도 추가하는 것입니다. 예전에는 거의 가사해석을 주된 포스팅으로 먹고 살았기 때문인지 그에 대한 애착을 버리기 힘들군요. 이건 아마 평생을 걸쳐서 할 일인 것도 같구요. 그리고 두번째는, 빌어먹을 Pax Europa 2004 끝장을 봐야겠어요. 링크 타고 들어가보시면 2004.07.25까지 업데이트 되어있는데, 2004.08.16에 다다라야 끝납니다. 4년 전에 갔다온 유럽여행, 뭐가 그리 대단하다고 아직도 비비고 있나 싶을 수 있어요. 실제로 업로드할 당시는 몰라도 요즘엔 그로 발생되는 트래픽도 쥐꼬리만한 수준인 것도 사실이구요. (즉, 아무도 안 본다는 얘기. ㄳ) 그래도 내 업보라고 생각하고, 어쨌든 끝장을 봐야죠. 아마 제일 고통스러운 작업이 될거 같습니다.

그 이외에 물론, 영화 및 서적, 혹은 그래픽 노블에 대한 리뷰도 올라갑니다. 배트맨님 덕분에 죽어버렸던(?) 영화 리뷰에 대한 열의가 다시 생겨났거든요. (그렇다고 전문 블로거분들처럼 뭐 있는 것 없는 것 다 보면서 적을 수는 없고, 주로 제 관심 분야에 있는 작품들을 위주로 다루려 합니다.) 그리고도 여유가 난다면 음악 리뷰도 하나씩 적어볼까 합니다. (앨범 리뷰든, 아티스트 리뷰든.) 지금도 아카이브 내부를 잘 뒤져보시면 한두개씩 있긴 합니다만, 제가 90년대에 그린데이에 미쳐있을 때부터 계획했던 것이기도 하니까요. 적어놓고 보니 참 막막합니다. 글을 대충 적는 스타일이 아니라 리뷰 하나 쓰는데도 하루종일 날린다고 봐야하는데, 저걸 언제 무슨 수로 다 해? 업무이외의 시간에 블로깅만 죽치고 한다고 해도 빡센 스케쥴이 될 듯 합니다. 참고로 뭐가 이리 건드리는게 많냐고 묻는다면, '이건 블로그가 아니라 아카이브니까요'라고 답합니다. (위에 적지 않았지만 세계정치에 관련된 글도 올라갈 것이고, 게임 관련 글도 올라갑니다. 이게 뭥미;) 후우...정말 부주를 둘 수도 없고 ( --);;

아무튼 그동안 업무 스트레스에 치여 거의 손을 놓다싶이 했던 MZA, 이제 다시 새롭게 리뉴얼합니다. (...맨날 스킨만 갈아치웠는데, 스킨은 이제 좀 냅두기로;;)

Show must go on!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trinity 2008.08.14 13:20  Modify/Delete  Reply

    우어 멋지십니다!!!
    ㅠㅠ

    관련된 얘긴진 모르겠지만 요즘 올림픽 보면 뭔가 가슴속에 끓어오르는 점이 분명 있더라구요.

    에고. 열심히 포스팅하시겠다는 이야기에 뜬금없는 이야기였죠?--;ㅋㅋ

    근데 배트맨님 언급 부분은 저도 이만프로 공감을...;;

    저는 '어떻게 포스트 하나 올려볼까'
    하면 배트맨님은..(어쩌다 이웃님 이야기로;;ㅎㅎ)
    화제작 리뷰 쫙~ 올리시고
    제 하나의 포스트엔 여러개의 덧글까지...
    아 정말...ㅜㅜ


    암튼 전 지금 '놈놈놈' 포스트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실은 많이 지치고 (뭐 글의 내용도 무슨 정성일씨가 쓴것도 아닐테고 ㅠ)
    의욕만 넘치고
    동기부여라든가 상황열악에 그랬는데
    이웃님(배트~님 ㅎㅎ)에 덧글 하나가 불쑥! 의욕을 주더라구요 ㅋㅋ

    그럼또.......

    (다찌마와리도 봐야되는데 말입니다........ㅠ)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8.14 13:25 신고  Modify/Delete

      뜬금없기는요 ^^; 후..그나저나 정말 이거 뭐 어디서부터 건드려야 될지 감도 안 오네요. 하지만 영화 리뷰 다시 시작한건 정말 다행이었다는 생각입니다. 역시 모든 일에는 '촉진제'가 필요해요. (저희의 경우는, 배트맨님이었나봐요 ^^) 놈놈놈 포스팅 완료되면 저도 꼭 보러 가겠습니다. 힘내세요~

  2. BlogIcon bada 2008.08.14 16:01  Modify/Delete  Reply

    리뉴얼은 정말 어려운 작업이죠...
    그게 부분적이든 전체적이든... 도저히...쩝..
    뭔가 계획을 가지고 바꾸는 것도 그렇구요....
    파이팅입니다~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8.14 16:03 신고  Modify/Delete

      사실 제 경우에 있어 리뉴얼은..."하던거 제대로 업데이트"가 되겠네요 ㅠㅠ;;
      이거 뭐 블로깅 자체를 거의 손을 놓고 있다보니...
      후...아마 힘든 싸움이 될 것 같아요 -┏

  3. BlogIcon 배트맨 2008.08.16 05:58  Modify/Delete  Reply

    이웃 블로거분중 몇 분이 블로그를 폐쇄하셔서, 이 포스트의 제목을 보고서는 마음 한편이 덜커덩 내려앉는줄 알았습니다. 살짝 떨리는 심정으로 클릭을 했습니다. 그런데 희망적인 포스트셨군요. ^^;

    처음에 Muzeholic님 블로그를 찾아뵈었을때는 좀 적응이 안되기도 했습니다. 일반적인 티스토리 유저분들과는 구성이 조금 다르시더라고요. 뭐 이제는 완전히 적응해서 재미있게 잘 읽고 있습니다.

    Muzeholic님의 포스트를 보면 정말 정성이 보이십니다. 링크되는 참고 텍스트를 보더라도 보통 열정이 아니면 하기 힘든 것임에 분명하겠죠. 얼마전부터 다시 Muzeholic님의 블로그가 북적북적해지는 것 같아서, 마실올때마다 제가 다 기분이 좋습니다.

    블로그가 즐거움을 주는 것도 맞는 것 같고, 블로깅보다 더 중요한 것이 이 세상에는 수없이 많다라는 말도 맞는 것 같습니다. 균형을 잘 맞추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8.16 13:27 신고  Modify/Delete

      으음 =ㅅ= 그렇게 말씀하시니 제목이 좀 무섭기도 하네요. 제가 이런 식의 구성을 2002~2003년도쯤부터 사용해왔는데, (물론 그 당시에는 블로그가 아닌 클럽이었지만요.) 처음 시작할 당시엔 사진이 거의 주였지만..블로그로 넘어오면서부터 사진은 부가 되고 (그리고 예전처럼 그렇게 열정적으로 찍지도 못하고 말이죠 ^^) 여타 에세이 위주가 되어버렸습니다.

      그 에세이라는 것도 처음에는 보통 예전에 작성한 것들을 그대로 (뭐..모임이라든가 학교 등지에서 발표한 보고서들) 업로드하는 수준이었는데, 사회적 이슈에 대해 하나씩 적기 시작하고 (그래봐야 대부분이 국제정치 관련이지만;;) 관심 분야인 영화, 게임, 음악 등지로 넓혀간 것이죠. 영화 리뷰는 제가 가장 처음으로 작성한 것이, 2002년의 The Hours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 이전에는 리뷰를 보는 것은 좋아했어도 제대로 작성한 적은 없었던 것 같아요. (...오히려 이전에는 시를 쓰는 것을 좋아했는데, 요즘 다시 읽어 보니 괴악해서 봉인했..)

      문제는 이렇게 건드리는 분야가 많으면서 업데이트가 자주 되면 '항상 엔진을 켜둘께' 블로그라든가 '사진은 권력이다' 블로그처럼 엄청난 트래픽과 인기를 얻을 수 있을텐데, 뭐 저는 착실한(?) 스타일이 아니라서요 ㅠㅠ (그런데 정말 그런 분들은...밥만 먹고 글만 쓰시나 =ㅁ=;; 볼 때마다 신기함;;) 그러니 제가 글 한번 쓰면 트랙백 발품(?)하는 것에도 다 이유가...쿨럭;

    • BlogIcon 배트맨 2008.08.18 15:35  Modify/Delete

      저도 거의 매일 포스팅을 하시는 분들을 보면 놀랍기만 합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신비로움까지 느껴지고요. 혹시 외계인일까요? ^^

      '내가 들리며 트랙백도 보내고 댓글도 쓰고 있으니, 당신도 나에게 무엇을 달라'는 전제로 소통을 하는 것은 물론 아니겠지만, 인지상정이라는 것이 온라인 세상에서도 동일하게 적용이 되는 것 또한 사실인 것 같습니다.

      본인은 소통에 인색하면서 막상 들려보면 '댓글과 트랙백을 달라'고 큼지막하게 적어놓은 블로거들을 보면 얄밉기까지 한 것도 사실이고요.

      이런 것 저런 것 다 떠나서 블로깅을 하다보니, 온라인을 통해서도 인성을 어느 정도는 볼 수 있는 것 같습니다. 확실히 사람은 참 이기적인 동물이예요..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8.18 16:13 신고  Modify/Delete

      그런 괴수들은 엑스파일에 신고해야 할듯. 원래, 다른 데 가서는 리플 절대 안 다는 사람들이 '리플 좀 달아달라능' 타령을 많이 합니다. 저는 뭐랄까, 간단한 감탄사(?)정도로 이루어진 리플을 남기고 다니는걸 별로 싫어해서 리플 수 자체는 그렇게 많지 않지만, 그래도 리플 작성할 때도 확실하게 예의에 안 어긋나게 잘 본문을 파악하려고 노력합니다. 물론 그래도 할 말이 별로 없다면 그냥 눈팅만 하는거지만요 ( --);; 댓글이나 트랙백이라는 것이, 물론 내 쪽에서 give가 갔는데 저쪽에서 오는 take는 없다면 좀 섭섭한 것은 사실이긴 합니다. 하지만 그것에 강박관념을 가지고 살 필요는 없죠. 할 말이 있으면 하는거고, 아님 마는거구요 ^^;;

      그리고 정말 맞는 말씀이십니다. 사이버 공간을 어떻게 운영하는지는 정말 그 사람의 본질이 드러나는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실에서야 이런 저런 것으로 포장할 수 있지만, 사이버에서는 자유롭게 방출되거든요. (물론 반대인 사람도 있긴 하지만;;)

      오늘 비 많이 온다더니 저희 동네는 많이 안 오네요 ^^;;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8.18 09:08  Modify/Delete  Reply

    와아, 그래픽 노블 리뷰~. 특히 기대됩니다. 책 리뷰, 만화 리뷰는 많지만요. 그래픽 노블 리뷰는 의외로 많지 않아서 말이죠. 더구나 이렇게 꼼꼼하게 치밀하게 써주시는 리뷰라면 기대하지 않을 수가 없죠. 음반 리뷰도 기대되고요. 저는 그냥 이거 들었다. 좋았다. 이러고 마는 수준이라서요. 과연 어떤 리뷰를 보여주실지 더 둑흔둑흔하네요.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8.18 09:50 신고  Modify/Delete

      앨범 리뷰는 =ㅅ=;; 이거 언제 시작할지도 막막하네요 ㅎㅎ; 말 나온 김에 일단 스타트라도 끊는 것도! 음..사실 그래픽 노블에 대한 관심이랄까가 갑자기 생긴 것이, [세계 만화]라는 뭐랄까 팜플렛(?) 비슷한 재미있는 책이 있더라구요. 그 분은 '세계 만화'라고 적어놓고 대부분이 유럽권(특히 프랑스)의 그래픽 노블들을 소개하셨더군요. (오히려 미국 것도 거의 없고;;) 아무튼 그 덕에 아트 슈피겔만의 MAUS를 사서 보고, 얼마 전에 Watchmen(요놈은 이미 리뷰 작성해서 올렸습니다만)이 한글로 번역되어 출간되었다기에 사서 보면서 하나 둘씩 입문해가는 형태입니다. (한마디로 쪼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