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M해설] Sting - Englishman in New York.

MuzeWeek/Lyrics of Moment 2008. 8. 20. 16:08

* Lyrics of Moment에서는 Μųźёноliс이 직접 해석한 가사와 간단한 해설을 제공합니다.

DCinside 쿨갤 daywalker님의「just walking」


I don't drink coffee I take tea my dear
I like my toast done on one side
And you can hear it in my accent when I talk
I'm an Englishman in New York

난 커피 말고 차를 마신답니다 아가씨
토스트는 한쪽 면만 구워주세요
그리고 내가 말하는 억양을 들으면 알겠지만
난 뉴욕에 사는 영국인이랍니다

See me walking down Fifth Avenue
A walking cane here at my side
I take it everywhere I walk
I'm an Englishman in New York
5번가를 걸어내려가는 나를 보면
아마 내 옆에 지팡이가 보일 거예요
내가 가는 곳이면 어디든 가져가죠
왜냐면 난 뉴욕의 영국인이니까

I'm an alien I'm a legal alien
I'm an Englishman in New York

나는 외국인이라네, 합법적 외국인
난 뉴욕의 영국인이라네

If, "Manners maketh man" as someone said
Then he's the hero of the day
It takes a man to suffer ignorance and smile
Be yourself no matter what they say

누군가 "예절이 사람을 만든다"고 했다면
그는 정말이지 멋진 사람이군요
무시를 견뎌내고 웃으려면 굳세야 합니다
그들이 뭐라고 하든, 당신 자신이 되세요

I'm an alien I'm a legal alien
I'm an Englishman in New York

나는 외국인이라네, 합법적 외국인
난 뉴욕의 영국인이라네

Modesty, propriety can lead to notoriety
You could end up as the only one
Gentleness, sobriety are rare in this society
At night a candle's brighter than the sun

겸손, 예절바름은 자칫 악덕으로 비춰질 수 있고
외톨이가 되어버릴 수도 있죠
점잖음과 절제는 이 사회에 거의 존재하지 않아요
밤이면 촛불이 태양보다 밝죠

Takes more than combat gear to make a man
Takes more than a license for a gun
Confront your enemies, avoid them when you can
A gentleman will walk but never run

남자가 되려면 전투 장비보다 더 많은 것이 필요하죠
총기 소유 허가증보다도 많은 것이..
적에 당당히 맞서고, 가능하다면 피하세요
신사는 걸을지언정 뛰지 않는답니다

If, "Manners maketh man" as someone said
Then he's the hero of the day
It takes a man to suffer ignorance and smile
Be yourself no matter what they say
누군가 "예절이 사람을 만든다"고 했다면
그는 정말이지 멋진 사람이군요
무시를 견뎌내고 웃으려면 굳세야 합니다
그들이 뭐라고 하든, 당신 자신이 되세요

Be yourself no matter what they say
Be yourself no matter what they say

그들이 뭐라고 하든, 당신 자신이 되세요
그들이 뭐라고 하든, 당신 자신이 되세요

---------------------------------------------------------------------

이 노래는 StingQuentin Crisp라는 꽤 유명한 영국의 엔터테이너를 위해 만든 곡이라고 한다. 솔직히 내가 그 시대를 살아본 인물도 아니고, 이 곡도 노래만 알았지 그 비하인드 스토리는 방금 전까지 몰랐다. 그러니 Quentin Crisp이 누구인지 알고 싶다면 링크를 참조하기 바란다. 하지만 그 배경을 몰라도, 이 노래의 가사가 주는 이미지는 꽤 독특한 것이 아닐 수 없다. 이 미쳐가는 지구의 중심인 뉴욕에, 생뚱맞게 영국 신사를 그려놓은 그런 느낌? 그러면서 버르장머리 없는 '양키들의 사회'에 점잖은 훈계를 두는 듯한 말들. 생각해보면 이 노래에서 '영국 신사'란 꽤 스테레오타입에 기반해 있다. 지팡이를 들고 다닌다든가.

하지만 그 모든 것들보다 나는 "Be yourself, no matter what they say.."라는 구절에 끌렸던 것 같다. 뭐 사실 세상에 어디 안 그런 사람이 있겠냐만은, Muzeholic은 특히 어려서부터 다른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가에 민감했던 것 같다. 그래서인지 대학에 진학해서부터는 의식적으로 신경쓰지 않으려 노력해왔다. 남들의 마음에 들기 위해 일부러 바둥거릴 필요는 없다. 그래서 블로그를 운영함에 있어서도 특별히 '노력'하는 모습이 안 보이는지도 모르겠다. 뭐, 세상에 자기 글에 리플 많이 달리는 걸 싫어하는 블로거가 어디 있겠냐만 원래 너무 유명세를 타도 자만해지기만 하고 이상한 변태(?)들이나 꼬이고 그러니...난 딱 이 정도가 좋다. (끊임없이 자기PR을 해야 한다는게 좀 좌절스럽긴 하지만.) 누가 뭐래도, 너 자신이 되어라. 다른 사람들이 인생 대신 살아줄거 아니잖아? 휩쓸리지 않아도 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까스뗄로 2008.08.21 00:15 신고  Modify/Delete  Reply

    아악, 진짜 진짜 좋아하는 곡이에요~! 가사도 좋아라 하고요. 요 정도의 허세(?)는 은근히 귀여운 느낌이에요. 저는 아마 I'm a legal alien에서 젤 끌렸던 거 같아요. 아하하, 저런 말 할 수 있는 상황과 위치가 부러웠나봐요.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8.21 00:20 신고  Modify/Delete

      그런가요? 예전에는 사실 별 생각 없었는데 'legal alien' 구절은 뭐랄까...아시아계, 히스패닉계 불법체류자들과 비교하는 듯한 기분이 들어서 좀 찝찝하더라구요. 네 그런데 정말 저런 여유로움은 부럽죠. 뭔가 영국인 특유의 그 품격있음이 느껴지기도 하구요 ^^;;

  2. BlogIcon trinity 2008.08.21 09:54  Modify/Delete  Reply

    크헉 느낌들이 다 비슷한가보네요
    우선 이 노래 괜찮다!는 거 기본으로 깔고...ㅎㅎ

    저도 해석해주신거 보고 (생각해보니..학창시절..무슨 애창곡집 이후 해석은 처음...ㅋ)

    ㅎㅎㅎ

    그 '나는 합법적인 이방인'이다 라는거에...

    결국 영국하고 미국은 친구먹자는 그런거구나...뭐 그러고....ㅡ.ㅡ

    ㅎㅎ

    근데 정말 말씀해주신 ' 비 유어셀프 노 매터 왓 데이 세이'....
    멋진...

    전 그 노래도 좋아해요.
    전혀 분위기 반전되는 보이밴드지만..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8.21 10:06 신고  Modify/Delete

      가사 해석은 원래...번역 실력을 좀 가다듬어 보려고 소일거리(?) 비슷하게 시작한 취미였는데, 쉽지 않아요. 단순한 번역의 문제가 아니라, '해석'이나 '분석'이 이루어져야 하더군요 ㅠㅠ

      뭐 영국이랑 미쿡 친구먹는거야 독립전쟁 이후로 거의 항상 그래왔으니..^^;; 이 노래 느낌 꽤 좋죠. 그런데 눈을 감고 아무 이미지의 도움이 없이 들으면 뭔가 갑갑한 기분이 드는데, 이렇게 사진이나 다른 영상의 BGM으로 사용되면 그 감칠맛이 배가 되는 것 같습니다.

  3. BlogIcon trinity 2008.08.21 10:04  Modify/Delete  Reply

    No Matter What. Boyzone.

    ㅎㅎ

    No matter what they tell us
    No matter what they do
    No matter what they teach us
    What we believe is true

    No matter what they call us
    However they attack
    No matter where they take us
    We'll find our own way back

    I can't deny what I believe
    I can't be what I'm not
    I know our love forever
    I know, no matter what

    If only tears were laughter
    If only night was day
    If only prayers were answered
    Then we would hear God say

    No matter what they tell you
    No matter what they do
    No matter what they teach you
    What you we believe is true

    And I will keep you safe and strong
    And shelter from the storm
    No matter where it's barren
    A dream is being born

    간주

    No matter who they follow
    No matter where they lead
    No matter how they judge us
    I'll be everyone you need

    No matter if the sun don't shine
    Or if the skies are blue
    No matter what the end is
    My life began with you

    I can't deny what I believe
    I can't be what I'm not
    I know this love's forever
    That's all that matters now
    No matter what

    No, no matter
    That's all that matters to me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8.21 10:08 신고  Modify/Delete

      아 보이존도 좋죠. 이 노래 속해 있는 By Request 앨범 꽤 많이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 전 그 앨범에서 Love Me for a Reason을 가장 좋아했습니다만.

  4. BlogIcon 배트맨 2008.08.21 12:13  Modify/Delete  Reply

    스팅도 좋아하고 이 음악도 좋아하는데 오랜만에 다시 들어보니 정말 참 좋네요. 가사도 번역되어 있으니 듣는 재미가 쏠쏠하군요. ^^

    옛날에 LP시절 레코드판을 사면 그 안에 들어있는 팝 칼럼니스트가 쓴 글과 사진을 보는 재미가 쏠쏠했었거든요. 이렇게 포스트에 사진과 관련 글과, 번역까지 되어 있으니 LP시절의 한때를 조금이나마 맛보는 기분입니다.

    솔직히 Muzeholic님의 음악적인 취향과는 다소 맞지 않는 것 같았는데, 이번 포스트는 정말 반갑습니다. 흐흐~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8.21 12:29 신고  Modify/Delete

      ㅎㅎ 글쎄요...영화도 마찬가지지만 전 굉장히 광범위한 장르(?)를 커버합니다. 물론 가장 선호하는 형태나 가장 싫어하는 형태는 정해져 있긴 합니다만..그래도 뭐 나머지는 다 무난무난하게 즐기는 편이라서요~ 특히 이런 노래들은 거의 고전급이니까요. 그래도 제가 소개해드리는 곡들은 그냥 대중적으로 듣기 무난한 곡들이 대부분입니다. (한번씩 들어보시면 괜찮을거예요.)

      전 LP를 듣고 자란 세대는 아니지만 (카세트-CD 세대랄까요) 그..문방구에서 악보에 가사나 해설 적어서 팔던 놈들은 가끔 사곤 했거든요 ㅋㅋ

  5. gaylord fockers 2011.01.06 08:17  Modify/Delete  Reply

    포스팅 재밋게 읽었습니다.
    스팅의 음악은 메세지가 있어서 더 의미를 두면서 들어요.
    저도 be yourself... 이 구절이 공감 많이 갔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