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M해설] Yellowcard - Gifts and Curses.

MuzeWeek/Lyrics of Moment 2008. 9. 16. 10:57

* Lyrics of Moment에서는 Μųźёноliс이 직접 해석한 가사와 간단한 해설을 제공합니다.


Mary belongs to the words of a song.
I try to be strong for her,
try not to be wrong for her.
메리는 노래 가사에 속해 있어요
난 그녈 위해 강해지려고 해요
그녀에게 걸맞는 사람이 되려고..

But she will not wait for me anymore, anymore.
Why did I say all those things before I was sure?

하지만 그녀는 이제 절 더이상 기다려주지 않을거예요, 더이상은
난 왜 확신도 없으면서 그런 말을 했을까요

(She is the one), but I have a purpose,
(She is the one), and I have to fight this,
(she is the one), the villain I can't knock down.

(그녀밖에 없어요), 하지만 나에겐 대의가 있어요
(그녀밖에 없어요), 난 싸워야 한다구요
(그녀밖에 없어요), 내가 쓰러트릴 수 없는 악당..

I see your face with every punch I take,
and every bone I break, it's all for you.

내가 맞는 주먹 하나 하나에서 당신의 얼굴이 보여요
부러지는 내 뼈 하나 하나 모두, 당신을 위해서예요

And my worst pains are words I cannot say,
still I will always fight on for you.

내 가장 큰 고통은 밖으로 꺼낼 수 없는 말들, 그 자체죠
하지만 난 당신을 위해 여전히 싸워나갈거예요

Mary's alive in the bright New York sky,
the city lights shine for her,
above them I cry for her.

메리는 환하게 빛나는 뉴욕시 하늘에 살아 있어요
도시는 그녀를 위해 불을 밝히고,
그 위에서 난 그녀를 위해 눈물을 흘리죠

Everything's small on the ground below, down below.
What if I fall, then where would I go,
would she know?

저 멀리 아래로, 땅바닥에 있는 모든 것들이 다 작아보이네요
만약 내가 떨어져버린다면, 어디로 가게 될까요
그녀는 알까요?

(She is the one), all that I wanted,
(she is the one), and I will be haunted,
(she is the one), this gift is my curse for now.

(그녀밖에 없어요), 내가 원해왔던 모든 것이예요
(그녀밖에 없어요), 이 생각이 날 끊임없이 괴롭히겠죠
(그녀밖에 없어요), 내가 지닌 능력이 지금은 저주일 뿐이예요

I see your face with every punch I take,
and every bone I break, it's all for you.

내가 맞는 주먹 하나 하나에서 당신의 얼굴이 보여요
부러지는 내 뼈 하나 하나 모두, 당신을 위해서예요

And my worst pains are words I cannot say,
Still I will always fight on for you.

내 가장 큰 고통은 밖으로 꺼낼 수 없는 말들, 그 자체죠
하지만 난 당신을 위해 여전히 싸워나갈거예요

Fight on for you...
Fight on for you...

당신을 위해 싸워나갈거예요
당신을 위해..

---------------------------------------------------------------------

난 아직도 생각나는게...Spider Man 2 (2004)가 개봉할 당시 유럽을 헤매고 있었다. 아마 이걸 하이델베르그의 작은 극장에서 봤던 것이 8월 초였으니 거의 여정의 마지막 즈음이었던 것 같다. (사실 생각해보면, 그냥 한국 들어와서 보면 될 걸 왜 거기서 봤나 몰라. 아마 시간이 아주 많...이 남았던 것 같다.) 다른 국가들은 확인을 안 해봐서 모르겠지만, 적어도 독일의 영화관에서는 거의 모든 영화가 독일어로 더빙되어 상영된다. 오히려 더빙 안 하고 영어 그대로 내보내는 작품에 별도 표기를 할 정도다. (우리가 '더빙판'이라고 표기하듯이.) 그 덕에 독어라고는 쥐뿔도 모르는 나는 아주 미칠 지경이었지만, 그 때 무려 영화를 3편이나 보고 나왔다. Catwoman (2004)Spider Man 2 (2004), 그리고 (T)Raumschiff Surprise - Periode 1 (2004)[각주:1]라는 독일제 패러디 영화까지. 마지막 영화에 비해서 스파이더맨2는 확실히 독일어로 봐도 무슨 내용인지 80% 이상이 이해가 됐던 기억이 난다. 역시 언어를 뛰어넘는 이미지의 힘인가!...는 훼이크고 그냥 대부분이 액션이라 그랬을걸.

스파이더맨 시리즈는 주인공 피터 파커 특유의 휴머니즘 히어로라는 컨셉 덕에 죽어나는 메리 제인 왓슨을 보는 재미가 솔솔한데, 1편의 이른바 스파이더 키스(spider kiss)를 능가하는 로맨스를 연출할 수 있을까 많은 이들이 의문을 가지기도 했었다. 하지만 그런 걱정은 안드로메다로 한방에 날려보낼 수 있었는데, 아무튼 영화에 대한 리뷰가 아니니 나중에 블루레이로 시리즈 합본을 사서 감상한 후 자세히 적어보도록 하겠다. Spider Man 2 (2004)의 OST에 실려서 꽤 유명해진 곡들이 많은데, 그 중에 Dashboard ConfessionalVindicated라는 곡이 가장 많은 덕을 봤을테지만 이 Gifts and Curses도 만만치 않다. Ocean Avenue (2003) 앨범을 내고 한참 주가 상승 중이던 Yellowcard가 또 한번의 대히트를 쳤던 것이다. 가사를 읽어보면 아예 스파이더맨 영화를 위해 만든 곡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스파이더맨과 펑크 장르가 이렇게 잘 어울릴지 스파이더맨2 OST를 들어보기 전에는 꿈에도 몰랐었다. 아니, Yellowcard의 그 특이한 감성이 있었기에 어울릴 수 있었을까? (OST 전반을 들어보면 거의 대부분이 펑크 밴드들의 노래로 이루어져 있는데, 역시 작정을 하고 만들었다고 생각된다.)

She is the one..이라는 구절이 꽤 인상 깊게 남는 노래인데, 속편인 스파이더맨3에 가서는 또 전개가 뒤틀리니 2편에서의 로맨스가 무안해지기까지 한다. 그래도 세상만사가 항상 그대로일 수는 없는 법. 한 때 그들이 서로를 위해 그만큼 애쓰고, 다가서고 싶어도 다가서지 못했음을 적어도 우리는 기억하니까. 우리는 피터 파커가 아니고, 스파이더맨은 더더욱 아니지만, 메리 제인 만큼이나 소중히 여기고, 쉽게 다가서지 못했던 이는 그 누구에게라도 있었을테지. 내가 싸우는 것은 마초이기 때문이 아니다. 단지 내가 사랑하는 이를 지키기 위해 펀치를 막아내는 것 뿐. (꽤나 자기합리화, 혹은 아메리칸 조크처럼 보이는 이야기이긴 하지만.) 슈퍼맨처럼 우주로 날아가서 혼자 울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배트맨처럼 돈지랄 해가며 스트레스 해소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일단 거미줄은 타고 다녀야겠는데 그러다간 자기 입에 거미줄 치게 생겼지. 그러면서도 정작 그녀에게 말할 수는 없다. 분명 자기 인생에는 그녀 뿐이라는 것을 아는데도. 이 모든 애환을 담아낸 곡, 그런 종류의 것은 이 곡 단 하나 뿐이다.

  1. 이 영화는 아마 링크 들어가서 보면 대충 감이 올테지만, 정말 난감한 영화였다. 스타워즈, 스타트렉을 비롯한 수많은 패러디들이 등장하는데...다 독일어라 어디가 웃긴지 모르겠더라고.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배트맨 2008.09.16 12:04  Modify/Delete  Reply

    오 음악이 생각보다 괜찮습니다. 지금 반복해서 듣고 있는 중입니다. ^^;
    제목에 '스파이더맨2 OST'라고 부제 정도로 적혀 있었으면, Muzeholic님의 블로그에 관심을 갖고 계신 분들에게도 더 좋은 길라잡이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야기를 들어보면 외국은 더빙으로 상영하는 문화가 의외로 많은 것 같더군요. 저는 영어를 못하지만 더빙판을 선호하지는 않지만요. 가끔씩 영어를 알아들어서 더 집중하며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들때도 있습니다.

    이~ 음악 반주 부분이 오 정말 좋은데요. (^^)=b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9.16 15:57 신고  Modify/Delete

      아...저도 적을까 했었는데;; 제 블로그는 제목이 이따시(=ㅅ=)만하기 때문에 부제를 달면 2줄이 되어버려서요. (그래서 제목 자체가 긴 작품들 다룰때는 어떻게 줄여야 하나 고민하느라 똥줄이 탄답니다.) 노래 꽤 괜찮죠? 원래 스파이더맨2 OST로는 Vindicated가 가장 유명하긴 한데, 저는 역시 바이올린 선율 때문인지 이 곡이 더 좋더라구요. (Yellowcard빠라서 그런 것도 있지만;; 쿨럭)

      네..일본만 해도 더빙이 더 많다는 얘기도 들리구요. 그런데 아마 한국은 오래전부터 자막판이 관습적으로 자리잡아서 그런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혹은 미군들과 함께 보기 위해서 그랬을 수도 =ㅅ=;;) 또..더빙판은 왠지 TV 때문인지 유치하다는 인식들도 있는 것 같구요. 저도 물론 자막판을 훨씬 선호합니다만. ^^;;

    • BlogIcon 배트맨 2008.09.17 09:43  Modify/Delete

      저도 블로깅을 하면서 가장 난감할때가 제목이 두줄로 될 때입니다. 가끔씩 부제가 붙어있는 영화의 경우 참 어떻게 해야 할지.. T.T

      그런데 이 음악 정말 좋네요. 어제도 한참 듣다가 갔었는데.. 이 곡의 장르는 펑크락인가요? 원래는 이런 장르의 곡을 좋아하지를 않거든요. 아 그런데 이 곡은 꽤 서정적이네요. 특히 반주 부분 정말 죽음입니다. <스파이더맨>의 OST에 참여할 정도면 꽤 유명한 뮤지션인가봐요?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9.17 10:31 신고  Modify/Delete

      후...그것도 앗싸리 길어서 2줄이 꽉 차는 수준이면 그나마 나은데...두세글자 남아서 밑으로 밀려버리면 ㅠㅠ;; 정말 난감하죠.

      펑크락...이라고 말하면 골수 펑크 매니아들이 지랄을 할지 모르니 그냥 '네오펑크'라고 해두면 될 듯 합니다. ^^;; 90년대 이후의 펑크 밴드들은 대부분이 이렇게 이모틱한 분위기와 펑크의 연주방식을 접목해서 곡을 만들어낸답니다. 그 중 Yellowcard는 바이올린 세션 덕인지 그 감성이 더욱 독특하다고 볼 수 있겠네요. 스파이더맨2 OST는 물론 펑크계에서는 유명한 밴드들이 참여를 한 셈이지만 전반적인 인지도로만 보면 그렇게 메이저급이 많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Yellowcard 정도는 이미 2003년도 앨범이 히트를 쳐서 메이저급으로 올라선 상태였구요.

      이 노래랑 비슷한 분위기로는 http://muzeholic.tistory.com/326 이런 것도 있습니다. 한번 들어보세요~ 물론 얘네 노래가 다 이렇게 멜로한 것들만 있는건 아니지만, 이런 느낌도 제대로 뽑아낼 수 있는 밴드는 드물거든요. ( http://muzeholic.tistory.com/38 이놈은 Big Fish에 관련된 노래라는데...제가 Big Fish를 아직 못봐서 =ㅁ=;; )

    • BlogIcon 배트맨 2008.09.19 11:20  Modify/Delete

      친절한 링크 고맙습니다. 링크의 곡들도 들어보니 <스파이더 맨 2>의 이 음악만 좋네요. 이런 장르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데, 이 음악만큼은 정말 마음에 듭니다. ^^

      Yellowcard는 꽤 유명한 뮤지션인가보군요. 저는 이 포스트를 통해서 처음 알았네요. 오늘도 좀 듣다가 가야겠습니다. ^^;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9.19 14:00 신고  Modify/Delete

      ㅎㅎ 필이 꽂히면 다른 노래들은 귀에 안 들어오기 마련이죠. 저도 예전에 한창 이 노래만 듣고 다닐 때가 있었으니까요.

      네 Yellowcard가 네오펑크계에서는 모르면 간첩일 정도로 유명하죠. (전반적인 대중적 인지도를 따져봐도 그렇게 꿀리지 않구요.)

  2. BlogIcon Unwell 2008.09.16 12:38 신고  Modify/Delete  Reply

    첫 댓글이네요 첨에 이노래 듣고 스파이더 맨을 봤는데 연관성을 못찾았다는 -_-.. 그냥 들리는거만 듣고 저도 펑크 좋아 하는데 이렇게 중간에 간주 부분이 이러면 더 좋아 한다는 영화+음악 관련 포스트 올리시는데 이번엔 뜬 영화 +적당히 뜬 노래 인데 다음은 망한영화+뜬 노래 어떨까요
    저도 해석은 해보았지만 이리 깨긋하게 정리가 되지는 ㅎㅎ
    Goo goo dolls 의 Iris 를 다음으로 추천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9.16 15:52 신고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 반갑습니다. 음..사실 LM해설이라고 올리는 음악들은 영화+음악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데..어쩌다보니 최근 몇개가 영상물과 관련된 것이 나온 것도 같네요. Yellowcard는 정말 특이한 펑크밴드라고 생각합니다. 펑크밴드면서 이렇게 바이올린 선율(?)이나 어쿠스틱 기타의 사운드를 많이 쓰는 밴드는 적어도 메이저급에서는 드물거든요. 그래서 오히려 이런 느낌의 영화에 어울리는 OST가 나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Goo Goo Dolls의 Iris도 계획 중에 있습니다. 그 때는 New Found Glory가 펑크 느낌으로 커버한 버젼도 함께 올려드리겠습니다. (사실 예전에 가사해석한 놈들에 해설만 새로 추가해서 올리는 중이라;; Iris도 그 중 하나구요 ㅎㅎ)

    • BlogIcon Unwell 2008.09.16 16:49 신고  Modify/Delete

      아 그런버전도 있었군요 기대해야겠네요
      단지 바라는건 에이브릴 라빈이 부른 Iris 정도만 아니면 된다는 -_- 구구돌스도 Iris 이후론 많이 펑크향기가 풍기게 변했죠.

      저도 옐로우카드는 좋아 하는데(게임동영상보다 알게되서;지금은 겜을 안하지만) 비슷한 좋은 펑크라도 많이 올려 주시길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9.16 17:18 신고  Modify/Delete

      에이브릴 라빈이 부른 Iris도 어디선가 들어본 기억은 있는 것 같네요 ㅋㅋ;; 네 뭐 제가 펑크 매니아라고 자칭하지만 딱히 골수팬은 아니고, 주로 많이 듣는 장르가 네오펑크니 그 위주로 아마 업데이트가 될 것 같습니다.

  3. BlogIcon trinity 2008.09.16 12:54  Modify/Delete  Reply

    허걱 독일도 더빙을 해서 상영하다니.......완전 충격입니다!!ㅜ.ㅜ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9.16 16:00 신고  Modify/Delete

      네...그 당시에 I, Robot도 개봉할 즈음이었는데, TV에서 매번 트레일러를 틀어줬었어요. 왜 그..윌 스미스가 차가 날아와서 덮치려는걸 보면서..."Oh, no."라고 짧게 말하는 장면이 예고편에 쓰였었잖아요. 독일 TV에선 "Oh, nein."이라고 그러더라구요? ( --);; 독일 어린이들은 윌 스미스가 독일사람이라고 착각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잠깐 들던..

  4. BlogIcon bada 2008.09.18 08:31  Modify/Delete  Reply

    아. 글고보니 이 포스트는 스파이더맨2 리뷰도 일부 포함하고 있군요...
    배트맨처럼 돈지랄..ㅋㅋㅋ 잘 봤습니다...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9.18 09:13 신고  Modify/Delete

      그...그런가요;; 음...저도 돈지랄(?)해서 스파이더맨 1,2,3편 합본 블루레이를 사서 보고 난 후에 리뷰를 적을까 하고 일부러 자제했는데...( --);; 뭐 노래가 아예 영화 자체를 다루고 있으니 별 수 없죠 ㅎㅎ;

  5. BlogIcon 까스뗄로 2008.09.19 01:10 신고  Modify/Delete  Reply

    독일도 자막보다 더빙 쪽이 훨씬 많은 거군요. 왜 우리나라에선 더빙판이 유독 홀대받는지 모르겠네요. 자막판 보고 있다고 딱히 더 있어 보이는 것도 아닌데 말이에요. 아니, 녹음보다 자막만 까는 게 돈이 덜 들긴 하겠지만... 엑스 파일은 더빙이 아니라서 서운했었어요. 근데 저 패러디 영화, 괴작의 포스가 흐르네요. 어쩌면 제법 재밌을 거 같은데요. (하지만 찾는다고 쉬이 볼 수 있을 것 같지 않은 포스는 더 강하네요.)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09.19 09:23 신고  Modify/Delete

      사실 저는 더빙판보다 자막판을 선호하는 이유가...영어나 일어의 경우 직접 이해가 가능하기 때문에 자막이 틀려도 상관은 없지만 더빙판으로 삽질을 해버리면 그건 대략 난감이기 때문이라는 것이 첫번째구요. 두번째는...직접적으로 알아들을 수 없는 언어라도 그 말 자체의 톤, 감성, 뉘앙스 기타 등등을 전부 더빙해버린다는 것이 영화에 대한 실례라고 생각을 합니다. (물론 번역가들도 아주 뛰어난 사람들은 원본의 묘미를 고스란히 살리며 자국의 정서에 맞는 멋진 해석을 해내기도 하니 성우라고 해서 그렇지 못하라는 법은 없죠. 하지만 꽤 드문 것이 사실입니다.)

      Raumschiff Surprise는...같이 보던 독일인들은 엄청 웃어제끼던데 이거 뭐 저는 알아들을 수가 없어서 ㅠㅠ;; 한번 한국 와서 다시 찾아서 보려고 했는데, 진짜 구하기 힘들더군요. (아마 작년 쯤에 뒤져본거 같은데...)

  6. 수험생 2008.10.02 18:00  Modify/Delete  Reply

    햐.. 이노래가 yellowcard노래 엿군요... 앨범에도 없던데..
    평소에 엘카 노래 많이듣는데도...
    참 귀가 어둡네요 ㅠ;;
    애니말고 영화에서 더빙하는건 첨보는듯...무슨 추석연휴 영화도아니고..
    독일에서 ㅎㅎ
    아무튼... 이노래 필꽂이는데요ㅎㅎㅎ
    잘듣고 갈께요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10.02 20:03 신고  Modify/Delete

      이 노래는 옐로우카드의 정식 앨범들에는 어디에도 없고...그냥 스파이더맨2 OST 앨범에만 수록이 되어 있습니다. (가끔 그런 경우들이 많죠 =ㅅ=;; 그래서 검색을 한번씩 해보는게 좋습니다 ㅎㅎ)

      후...더빙의 압박;; 뭐 그런데 유럽은 그게 오히려 더 일반적인 형태인 것 같습니다. 프랑스야 자기네 언어에 대한 자부심이 말할 필요도 없고...진짜 영어판을 그대로 내보내는 곳은 영국 이외에는 거의 없는 것 같습니다.

  7. CHo Cho 트레인 2010.12.03 23:06  Modify/Delete  Reply

    잘듣고갑니다

    나중에 시간되시면 지식채널e 추신수편봐보세요

    그거 배경음악이라서 우연히 찾게돼서 듣게되네요

  8. HONGHSAR 2010.12.19 21:10  Modify/Delete  Reply

    잘 듣고 갑니다
    해석도 많이 참고하구요
    저도 가끔 블로그에 노래 올리곤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네요 ^^
    저도 옐로카드나 RJA MCR BLG같은 펑크 밴드들을 좋아해서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