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l Roll On With Our Heads Held High.

MuzeWeek/Editorial 2011. 5. 16. 20:53

몇 년 만에 새로운 글을 쓴다면서 이런 넋두리라는 것이 한심하지만, 역시 본성은 별 수 없는 것이다. 너무나도 많은 일이 있었다. 그 중 무엇보다도 가장 두드러지는 일이라면, 내 운명의 짝이 (적어도 내가 그렇게 믿고 있는 누군가가) 내 인생에 들어왔었던 것이겠지. 그녀는 어둠 속에 괴로워하고 있던 나에게 손을 내밀었다.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아마 제대로 알지 못했겠지. 나 역시 그것을 의심했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너무나도 조심스럽게 그 손을 잡았다. 그렇게 그녀가 가까이 다가오자 내가 평생을 찾아다니던 그 무엇인가의 향기가 스쳤다. 틀림이 없었다. 내가 시작부터 기억하고 있었던 찢겨져나간 내 영혼의 향기였다. 그렇기에 절대 놓지 않겠다고 맹세했다. 내 숨이 다하는 그 날까지 이 사람만을 사랑하겠다고.

그런데 역시 그녀는 심연을 들여다보고 만 것 같다. 그녀는 세상으로부터 도망쳤고, 나는 거짓 휴식을 제공하는 임시피난소에 지나지 않았다. 아니 그 정도라도 이용가치가 있었으면 다행이었을까. 결국 난 아찔해지는 고통을 견뎌내지 못하고 손을 놓아버렸다. 이 시련을 견뎌내야 한다는 생각에 잔인할 정도로 버틴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그것은 그 누구를 위해서도 현명한 선택이 아니었다. (물론 내가 현명한 삶을 살고 싶다는 얘긴 아니고.) 난 단지 내 운명의 짝과 손을 잡고 세상을 보며 앞으로 나아가고 싶었을 뿐인데, 결국은 나 혼자 나아가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내 인생에 있어 가장 흔들려 있던 시기에 다가와 더 큰 혼돈만을 남기고 떠난 그 향기를 잊지 않을 것이다. 한 조각씩 찢겨져간 내 영혼을 기억으로나마 뇌에 그리며 살아가야겠다. 하지만 지금은, 도망쳐야겠다. 이제 내겐 남겨진 영혼이 없다는 사실을 숨기기 위해 발악해야겠다. 가진 것은 쥐뿔도 없지만 하늘 높이 고개를 치켜들고 숨을 크게 들이쉬어야겠다.

도망가야겠다, 품위있게.

'MuzeWeek > Editori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We'll Roll On With Our Heads Held High.  (2) 2011.05.16
Interview Questions for Slavoj Žižek  (4) 2008.08.29
無개념지론, 그리고 無개념의 역설.  (0) 2008.07.07
arch- 접두어에 대한 단상.  (3) 2008.06.23
Reminder Music  (0) 2008.05.26
D - 3000.  (0) 2008.04.23
Through The Looking Glass  (0) 2008.04.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율 2011.06.12 20:57  Modify/Delete  Reply

    가끔씩 들르는데 새글이 올라왔네요.. 저같은 분들이 많을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