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ry] 2004.07.05 - London 4박째

Wanderer's Diary 2007. 9. 17. 11:58
[Traveling Circus]
Day Trip to Oxford Town
 : 옥스포드 & 비스타 아웃렛으로의 여행
Monument to the Great Fire of London & Streetlights : 런던 대화재 추모비
Internet Cafe & London Underground : King Str.의 인터넷 카페 & 런던 언더그라운드

숙박: Best Western Vencourt Hotel. (★★★)

- London에서 보내는 마지막 날이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tube를 타고 Victoria Coach Station에 가서 Oxford행 coach 티켓을 샀다.
- coach란 그냥 버스인데 일반 시내버스가 아닌 일종의 고속버스를 일컫는 것 같다.
- 사실 Oxford에 별로 가고 싶지는 않았는데 E군 이 개념 없는 인간이 학구열 운운하며 가자기에 할 수 없이 갔다.
- 나중에 알고 보니 Oxford보다는 옥스퍼드 근교 Bicester Village에서의 쇼핑이 목적이었다. 젠장 당했다.
- Bicestar 마을이란 게, 유명 브랜드 지점들을 모아놓은 (의류 쪽으로) Outlet인데, 보니까 off-season세일을 하는 모양이다. 그래서인지 그 물가 비싼 파운드로 쳐도 우리나라에서 사는 것보다 훨씬 싸게 팔더라. (그래도 DIY프로젝트에 쇼핑은 계획에 없었다고. 압박.)
- 다시 Oxford로 돌아와 Christ Church 안을 구경하고, 런던에 돌아왔더니 오후 5시 10분. (도대체 8시간 이상을 어떻게 쇼핑 다녀오는데 쓰냐.)
- Tower of London 혹시 안 닫았나 싶어 가봤더니 5시에 닫더라. 털썩. 그래서 KFC에서 타워 밀이나 먹었다. (타워 브리지와 런던 타워가 있는 곳에서는 타워버거를 먹자. 이건 나름대로 명물.)
- 다시 돌아오는 길에 The Monument를 구경했다. (17세기 런던 대화재를 기념하기 위해 세웠다고 적혀있더라.)
- 호텔 와서 떠난 이후 처음으로 집에 전화하고 근처 인터넷 카페에 가서 찍은 사진들 업로드를 했다. (정확하게는 업로드를 하려다 속도가 너무 느려 그냥 CD로 구웠다.) E군은 CD굽다 꼬인 모양이다. 내일 아침에 다시 간다고 한다. 인생하고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