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M해설] Glen Hansard - Say It To Me Now. (Once OST)

MuzeWeek/Lyrics of Moment 2008. 10. 29. 14:29

* Lyrics of Moment에서는 Μųźёноliс이 직접 해석한 가사와 간단한 해설을 제공합니다.

Guy meets Girl.


Scratching at the surface now

And I'm trying hard to work it out
주변만을 맴돌고 있어요
난 이해하려고 애를 쓰고 있어요

And so much has gone misunderstood
This mystery only leads to doubt

너무도 많은 오해가 있었고
이런 의문들은 결국 의심으로 이어질 뿐이예요

And I didn't understand
When you reached out to take my hand

그래서 난 이해할 수가 없었어요
당신이 손을 뻗어 내 손을 잡으려 했을 때..

And if you have something to say
You'd better say it now

내게 할 말이 있다면,
지금 하는 게 나을거예요

Cause this is what you've waited for
Your chance to even up the score
And as these shadows fall on me now
I will somehow

이게 당신이 기다려왔던 순간이예요
공평해질 기회가 온거죠
이제 그림자가 나를 덮치면
난 어떻게든 할거거든요

Cause I'm picking up the message Lord
I'm closer than I've ever been before

왜냐면 이제야 메세지를 읽어낼 수 있고,
그 어느 때보다도 가깝다고 느껴요

So if you have something to say
Say it to me now

그러니 내게 뭔가 할 말이 있다면,
지금 해주세요

Just say it to me now..
그냥 지금 말 해줘요..

---------------------------------------------------------------------

Once (2007)를 관람한 사람들이 가장 많이 기억하는 곡은 무엇일까. 글쎄, 분명 사람들마다 차이가 있을거라 생각하지만 적어도 내 생각엔 바로 이 노래가 아닐까 싶다. 왜 하필 이 곡을 택했는가 하면, 에너지라는 말로 설명해야 할까. 분명 영화 Once (2007)의 OST로 삽입된 다른 곡들도 명곡이 많다. 특히 영화의 주제와 연관지어 본다면 Falling Slowly와 같은 듀엣곡이 더 각인이 되어 있어야 맞는데, Muzeholic은 이상하게도 오프닝(?) 격인 이 곡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사실 글을 적어가는데 조심스러운 것은, 분명 언젠가 Once 영화 자체에 대한 리뷰를 염두해두고 있기 때문에 여기에 풀어놓기가 망설여지는 탓일까.)  이 노래가 흘러나오기 시작하면 스크린에는 그 자식(...실제로 배역 명칭이 Guy이니 뭐. Glen Hansard 분)이 조용히 연주를 하고, 카메라는 점점 그를 향해 천천히 다가간다. 관객들은 노래가 끝나고나서야 그 카메라가 다른 주인공인 Girl(Markéta Irglová 분)의 시점이었음을 알게 된다. 울부짖는듯한 느낌의 이 노래는 그렇게 그들 첫만남의 계기가 된 셈이고, 그 후의 어느 노래들보다도 Girl의 입장에서도 강렬히 남아있지 않았을까.

처음에 이 노래를 들으면서 가사를 곱씹어봤을 때는 사실, 무슨 소리인지 도통 모르겠더라. 간단하게 생각하면 될 것을 '분석'하려 들어서 그랬는지, 아니면 운율 맞춰 늘어놓은 예쁜 단어들의 향연이라서 그런건지는 알 방도가 없지만 아무튼 처음에는 정말 이게 뭔가...싶었다. 하지만 몇번을 듣다보니 메세지는 아주 간단하다. "Just say it to me now."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그냥 지금 말해달라는 것. 관계에 있어 하고픈 말을 속에 담아두고, 이것저것 생각해가며 발밑을 살피며 발을 내딛는 경우가 많다. 특히 남성들보다는 여성들이 이런 '신중함'을 중요시 여기는 면이 있지 않은가도 싶다. (물론, 어디까지나 상대적인 개념이지만.)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그것을 표현해야 한다. 아니라면 상대방은 평생을 가도 모를 수 있으니까. 몰라준다한들 자신이 아닌 그 누구를 탓할 수는 없다. 아마 이건 뭇남성(?)들의 공통된 절규일지도 모르겠다. "원하는게 뭐야 =ㅁ=!" ...우리는 독심술사가 아니다.

p.s : 오랜만에 짬을 내서 업데이트를 감행합니다. 아...이 짧은 글 쓰는데도 막 시간의 압박이 느껴지네요. 누가 보면 나 되게 잘 나가는 줄 알겠음.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Unwell 2008.10.30 11:54 신고  Modify/Delete  Reply

    오랜만에 포스팅 하시네요
    원스 좋은 영화 였죠..
    너무 좋은 곡들이 많아서 어느것을 찍기 애매할 정도로
    그냥 기분따라 듣는게 다르기도 하기도 하구요

    저 곡이 처음에 나왔을땐 그냥 노래에 감정이입에 엄청 됬구나 생각도 해봤는데
    다름 아닌 여자가 다가온거도 그것보단 그냥 열심히 강렬히
    표현을 해서 온게 아닌지 하는 생각도 들어요
    첫만남이 강렬하거나 인상적이면 기억에 남으니까요
    쓰다보니 작업론..되버린지도 ㅋㅋ

    지금 생각 나는 곡은 When your minds made up 이네요
    스튜디오 녹음 첫곡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10.30 13:53 신고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네...Once는 뭐랄까 정말 매력있는 영화였어요. 음악도 그렇고, 영상도 그렇고 정제되지 않은 미학이랄까요. 저도 다른 곡들도 엄청 좋아한답니다. (When Your Minds Made Up도 좋죠.) 하지만 역시 하나를 꼽으라면 이 곡이 떠오르는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그렇죠. girl이 다가온 것도 엄청 강렬한(?) 인상을 주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었기 때문일테죠. 만나자마자 "Where is she?"라고 물어올 정도니, 아마 가사 내용을 보고 진작에 Guy가 어떤 상태에 있는건지 알아챈 것일 수도 있구요.

  2. BlogIcon 배트맨 2008.11.03 08:47  Modify/Delete  Reply

    10월이 가기 전에 포스팅 하시겠다는 미션을 완수하셨네요. ^^*
    오랜만에 글이 올라와서 반가움까지 느껴졌습니다. 흐~

    저 친구 우리나라에 콘서트를 오는 것 같더군요. 내한 공연을 알리는 포스터가 보이더라고요. 영화와 함께 음악이 크게 히트했고 아카데미 음악상까지 움켜줬으니 공연은 성공할 것 같아요. ^^ (영화 한편으로 인생역전이 된 뮤지션 맞죠?)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11.03 09:49 신고  Modify/Delete

      후후 =ㅅ=;; 일단 급한 불부터 막고(?) 가는거죠. 다음 포스팅으로는 렌트 영화 리뷰를 준비하고 있긴 한데;; 이거 짬이 날지 어떨지는 ㅠㅠ

      아...글렌 한사드가 한국에 오는군요. 물론 영화 찍기 이전에도 아일랜드에서는 꽤 이름 있는 밴드의 리더이기도 했다고 하는데...확실히 영화가 의외의 대박을 친게 전환점이 된 것은 부정할 수 없겠죠. 후...이거 뭐 엑스재팬 내한 공연 갈 여유도 없을 거 같은데 저 아저씨 보러 가기는 또 좀 ㅠㅠ;;

    • BlogIcon 배트맨 2008.11.03 11:19  Modify/Delete

      내년 1월에 온다고 하더군요. 포스터를 자세히 보지는 않았는데 세종문화회관에서 하는 것으로 봤습니다. 월드 투어같은 기획은 아닌 것 같고, 아마 우리나라에서 <원스>가 크게 히트를 했기 때문에 오는 것이 아닐까 싶고요.

      감기 조심하시고요. 저는 며칠 감기 때문에 끼니를 굶다시피 했습니다. 오늘부터는 좀 나아지고 있네요. 후우~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11.03 11:28 신고  Modify/Delete

      음...원스가 우리나라에서 뒤늦게 흥행을 한 것은 맞는데, 그래도 다른 나라들에 비해 오히려 덜 알려진 편이라고 알고 있었는데...모르겠네요 ^^;; 남녀주인공 같이 오는걸 보니 분명 원스 영화 관련해서 오는 것일텐데, 한번 보고 싶기도 하고...아 갈등되네요 ㅎㅎ;;

      감기 조심하셔야죠 ㅠㅠ 저도 10월에 공군에 있는 쪼렙 친구놈이 군대감기를 옮겨오는 바람에 아주 죽을뻔 했답니다. 거기에 저 덕분에 온 가족이 다 감기에 걸리는 바람에...그놈 다음 휴가 나오기를 다들 벼르고 있더군요. 뼈와 살을 분리해버리겠다고 =ㅅ=;;

  3. BlogIcon 배트맨 2008.11.04 10:55  Modify/Delete  Reply

    저는 <원스>를 못봐서 나중에 케이블 TV에서 해줄때 챙겨볼 수 있으면 볼까 하는데, 이 음악도 꽤 좋네요. Falling Slowly만큼이나 좋은 것 같아요. ^^ 글렌 한사드는 노래에 감정을 잘 싣는 것 같습니다. Muzeholic님 덕분에 좋은 음악 한곡 알았네요. ^^* (지난번의 스파이더맨 곡과 함께 새로운 발견입니다. 크흐)

    <원스>는 찾아보니 월드와이드 스코어가 2천만$로 나오네요.
    http://www.boxofficemojo.com/movies/?id=once.htm
    영화로 스타도 되고, 아카데미 트로피도 움켜쥐고, 연애도 하게 되었으니 글렌 한사드가 마냥 부럽습니다. ^^

    • BlogIcon Μųźёноliс 2008.11.04 12:56 신고  Modify/Delete

      ㅎㅎ 뭔가 '삘'이 충만하죠. 정제되지 않은 에너지를 그대로 퍼붓는 기분이예요. 그래서 부드러운 느낌은 다른 노래들에 비해 좀 덜하지만 그 감성만큼은 최강이 아닐까 싶습니다.

      참 그러니까, 글렌 한사드도 친구 잘 둔 덕에(?) 아주 대히트를 친 셈이죠. (거 생긴것도 사실 전형적인 아이리쉬처럼 생겨서 그렇게 딱히 잘생긴 것도 아닌데...쿨럭;; )

  4. 다치 2009.07.04 20:41  Modify/Delete  Reply

    고함을 마구 지르네요 갑자기..흐흐~ 신선한 충격이야 ` 그냥 적어지나 적어보는데.ㅎ 냐하하함~~~